• 홈
  • slash
  • 당신이 찾았던 말씀
  • slash
  • 오늘의 지혜 말씀

삶의 방향되어

 

 

신은 ‘육신’이 없기에 때에 따라 합당한 육신을 가진 사람을 쓰시고 역사하십니다.

이에 대한 정명석 선생의 잠언말씀입니다.

 


1. 신은 ‘영’이라서 ‘육신’이 없다.
고로 ‘지구 세상’에 뜻을 펴실 때는 ‘합당한 자’를 택하여
‘그 육신’을 쓰고 역사하신다.

 

2. 하나님도 ‘육신’을 쓰고 창조 목적을 이루신다.

 

3. 비행기도 ‘활주로’가 없으면 착륙을 못 하고 당황하여 공중에서 빙빙 돌기만 한다.
‘활주로’를 내줘야 착륙한다.

 

4. 고로 삼위일체가 최고로 좋아하는 자는
‘자기 마음을 비우고 삼위일체께 자기 육신을 내주는 자’다.
삼위일체는 그 사람을 ‘자신의 육’으로 삼으시고,
그를 ‘최고 사랑의 대상’으로 삼으시고, 그를 통해 ‘자신의 뜻’을 실현하신다.

 

5. 자기 생각을 비우고 자기 육신을 삼위일체께 내드리면
그 몸과 마음이 ‘삼위일체의 궁’이 되고 ‘집’이 되니,
삼위일체는 그 사람을 ‘사랑의 상대’로 삼고 ‘그 육신’을 쓰고 사신다.

 

 

[오늘의 기도]
사랑하는 주님, 제 마음을 비우고 주의 뜻대로 살길 원합니다 아멘.

 

jmsjmscgm@gmail.com
기독교복음선교회​

 

번호 제목 날짜
107 가다가 변질되지 말고 변함없이 하여라 2015.07.15
106 한 가지만 생각하고 행하다가는 오히려 해를 당한다 2015.07.13
105 작든지 크든지 죄를 지으면, 그것을 해결해야 ‘갈 길’을 가게 된다 2015.07.13
104 삼위일체는 만물을 보이며 깨닫게 하신다 만물을 보고 깨달아라 만물의 글을 읽어라 2015.07.11
103 그릇된 사고(思考)가 사고(事故)를 낸다 2015.07.10
102 하나님은 ‘사람’을 통해서나 ‘만물’을 통해서 은밀히 깨우쳐 주신다 2015.07.09
101 ‘실수’는 대개 한 가지만 생각하고 하다가 하게 된다 2015.07.07
100 ‘생각’으로 자기를 통치하고 다스리는 것이다 2015.07.06
99 다짐한 마음이 변하지 않도록 성삼위께 간구해 놓아라 2015.07.05
98 항상 상(上) 차원의 삶에 도전하며 살아라 2015.07.04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