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홈
  • slash
  • 당신이 찾았던 말씀
  • slash
  • 오늘의 지혜 말씀

삶의 방향되어

주일말씀

하나님과 성령님은 ‘하나님과 성령님을 제대로 아는 자’를 쓰신다

 

하나님을 제대로 아는만큼 쓰임 받을 수있습니다. 이에 대한 정명석 선생의 잠언입니다.

 

 

1. 하나님과 성령님은 ‘하나님과 성령님을 제대로 아는 자’를 쓰신다.

2. 깊이 기도해야 전능하신 하나님도 성령님도 ‘우러러볼 것’이 무엇인지 깨우쳐 주신다.

 

3. 예수님은 누가 봐도 ‘우러러볼 만한 풍채’가 보이지 않는 모습이었다.

4. 예수님은 ‘풍채’도 없었고 ‘볼 만한 것’도 없었다.

 

5. 겉은 그러했어도 실제로는 그가 ‘말씀’하시면 모두가 놀랐다. 역시 그는 ‘메시아’였다.

6. 오직 '하나님과 성령님과 성자 주'만큼은 우러러보고 그리워해야 된다.

 

 

[오늘의 기도] 사랑하는 주님, 주님을 그리워하며 사랑하며 살겠나이다 아멘.

 

 

 

jmsjmscgm@gmail.com
기독교복음선교회

 

 


연관글 보기 - 할 일을 놓고 행하는 것이 온전한 것이다

 

 

정명석 선생의 주일 수요 설교에서 발췌했습니다.  

번호 제목 날짜
1502 잘했다. 착하고 충성된 신부야, 또 일하며 주의 즐거움에 참여하자 2020.01.06
1501 하나님을 사랑하는 것이 더 이상 없는 최고의 낙이다 2020.01.04
1500 하나님을 사랑함으로 웃음이요, 기쁨이요, 즐거움이요, 낙이다 2020.01.03
1499 하나님과 주를 믿으면 표적이 일어나리라 2020.01.02
1498 자기가 ‘자기’를 다스려야 된다 2020.01.01
1497 믿어야, 모든 것이 시작된다 2019.12.31
1496 하나님을 믿지 않음이 죄다 2019.12.30
1495 ‘하나님과 성령님과 주’와 일체 되어 ‘꼭 필요한 일’만 하고, 알차게 살아라 2019.12.28
1494 ‘하나님의 것’과 ‘인간의 것’을 해결하고 살아야 곤고하지 않고, 영원성을 가지고 살아간다 2019.12.27
1493 ‘하나님을 믿어야 하는 필요성’을 깨달으면, 매일 스스로 ‘그 말씀대로’ 행해야 된다 2019.12.26

목록